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검색하기

  • 제목 도시 방사능안전 확보! 대전 원자력안전 민·관·정 협의회 출범
  • 담당부서 안전정책과
  • 작성일 2017-07-13
  • 공공누리 공공누리 이 창작한 도시 방사능안전 확보! 대전 원자력안전 민·관·정 협의회 출범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비상업적 이용가능-변형가능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저작권 정책]을 확인하십시오.

“원자력 안전 없이 대전의 미래는 없다!”

도시 방사능안전을 감시하는 민·관·정 협의회가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합니다.

대전시는 12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대전 원자력안전 민·관·정 협의회(이하 협의회)’ 출범식 개최했는데요.

12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전 원자력안전 민·관·정 협의회’ 출범식
[12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전 원자력안전 민·관·정 협의회’ 출범식]


협의회는 권선택 대전시장과 김경훈 대전시의회 의장, 지역 국회의원, 구청장, 시민단체 대표, 원자력 전문가 등 20명으로 구성돼 방사능으로 인한 시민안전 위협요소를 감시하고 제거하는 활동을 펼치게 됩니다.

이날 협의회는 '대전선언'을 통해 원자력시설에 대한 지자체 감시권한 확보, 민간 감시기구 설치, 원전지역에 준하는 지원을 촉구했는데요.

협의회가 설정한 구체적 활동과제는 다음과 같습니다.

△자치단체 감시권한 부여 및 시민감시 제도화를 위한 원자력안전법 개정
△원자력시설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가칭) 제정
△위급상황 대비 주민 비상대피로 개설
△원자력안전 종합시민센터 건립

12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전 원자력안전 민·관·정 협의회’ 출범식
[12일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대전선언'을 채택한 ‘대전 원자력안전 민·관·정 협의회’ ]


앞서 올 초 대전시는 올해를 ‘원자력 안전 격상의 해’로 정하고 원자력 전담조직 신설과 시민검증단 발족, 원자력안전조례 제정 등 도시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실질적 행동을 전개하고 있는데요.

이 결과 지난 5월 한국원자력연구원과 ‘원자력안전협약’ 채결, 도시 방사능안전에 대한 새 지평을 열었습니다.


이날 출범식에서 권선택 대전시장은 “우리시의 원자력시설은 도심에 위치해 다량의 방사성폐기물을 장기 보관 중인 상황”이라며 “하지만 연구용, 임시보관 등의 이유로 원전지역과 달리 시민이나 지자체의 감시권한이 없고 지원 대책도 전무해 이를 개선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밝혔습니다.


대전 소재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가동 중인 연구용원자로 하나로
[대전 소재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가동 중인 연구용원자로 하나로 / 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 대전 원자력안전 민·관·정 협의회 구성원

▲권선택 대전광역시장 ▲김경훈 대전광역시의회 의장 ▲박병석 국회의원 ▲이상민 국회의원 ▲박범계 국회의원 ▲조승래 국회의원 ▲이장우 국회의원 ▲정용기 국회의원 ▲이은권 국회의원 ▲한현택 동구청장 ▲박용갑 중구청장 ▲장종태 서구청장 ▲허태정 유성구청장 ▲박수범 대덕구청장 ▲정교순 대전사랑시민협의회장 ▲박재묵 원자력시설안전성시민검증단장 ▲김경희 대전여성단체연합 대표 ▲김나영 대전여성단체협의회장 ▲한병섭 (사)원자력안전방재연구조합 이사(시민검증단) ▲김용균 한양대 원자력공학과 교수(시민검증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