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검색하기

  • 제목 시민어려움 귀담아 듣는 민원전담반 구성! 14일 주간업무회의
  • 담당부서 대변인
  • 작성일 2020-09-14
  • 공공누리 공공누리 이 창작한 시민어려움 귀담아 듣는 민원전담반 구성! 14일 주간업무회의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비상업적 이용가능-변형가능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저작권 정책]을 확인하십시오.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에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되면서 사회활동이 크게 위축됐는데요. 특히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피시방, 노래방 등 고위험시설 종사자의 경제난이 심각한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지난주 피시방에 이어 노래방까지 일부 고위험시설에 내려졌던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집합제한으로 전환하는 등 자영업자 살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는데요. 이와 함께 코로나19 때문에 폭증한 민원을 자칫 빠뜨리지 않을까 시민목소리에 더욱 신경 써야 할 때입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4일 주간업무회의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의 요청을 귀담아 듣는 민원전담반 구성을 지시했는데요.


14일 영상회의로 열린 주간업무회의
[14일 영상회의로 열린 주간업무회의]


이에 대해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러 불안·불편사항을 우리시에 호소하는 시민이 늘고 있다”며 “특히 경제문제 직접대상자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은 생존과 연관돼 필사적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고요

이어 “일부 전화나 집회 등 호소가 다소 거칠더라도  폭력 등 불법요소가 없으면 가능한 수용하는 행정이 돼야 한다”며 “민원이 집중되는 부서는 이를 전문적으로 소화할 수 있는 팀을 꾸려 이를 처리할 수 있도록 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아울러 허태정 대전시장은 추석을 앞두고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분야를 도울 수 있는 지원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는데요.

구체적으로 “추석명절 전까지 중소상공인, 취약계층 등 코로나로 인한 타격이 특히 큰 분야에 대한 맞춤형 대책을 수립하라”며 “이는 각 분야별로 내년 사업계획 수립의 잣대가 되는 만큼 미리 살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14일 영상회의로 열린 주간업무회의
[14일 영상회의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당부사항을 전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이와 함께 허태정 대전시장은 가을철 예정된 각종 행사를 코로나 시대에 맞춰 언택트 방식으로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했는데요.

특히 “코로나로 인한 언택트 시대를 맞아 다소 불안정하더라고 새로운 시도를 할 필요가 있다”며 “내달 사이언스페스티벌 등 과학 분야에서 우선시도해 새 모델을 만들자”고 밝혔습니다. 

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우리시가 정부지정 혁신도시에 반드시 포함되도록 마지막 노력을 당부했는데요.

이에 대해 “우리시 최대 과제인 혁신도시 지정여부가 중요한 시점에 와 있다”며 “그간 난제로 꼽혔던 지역인재 의무채용을 실현시킨데 이어 이번에 혁신도시 지정까지 성공하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독려했습니다.

이밖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스타트업파크 지정 성과 확대방안 마련 등 현안을 논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