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검색하기

  • 제목 코로나사태 이후 대응 거버넌스 구축! 5월 확대간부회의
  • 담당부서 대변인
  • 작성일 2020-05-07
  • 공공누리 공공누리 이 창작한 코로나사태 이후 대응 거버넌스 구축! 5월 확대간부회의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비상업적 이용가능-변형가능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저작권 정책]을 확인하십시오.

감염병 상존과 마스크 일상화, 비대면 디지털경제 확대, 온라인 수업 가능성, 공공보건 역할 증대…. 

코로나19 사태로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적으로 많은 것이 변하고 있는데요.

코로나19 바이러스 특성상 완전퇴치가 어려울 것으로 예측되면서 이에 따른 몇몇 부분은 이전과 완전히 달라지는 불가역적 변화가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7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이후 바뀐 환경에서 대전시정을 어떻게 움직일지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거버넌스 구축을 주문했는데요.

7일 화상회의로 진행된 5월 확대간부회의
[7일 화상회의로 진행된 5월 확대간부회의]


먼저 허태정 대전시장은 “많은 학자가 코로나19 발병 이전과 이후는 세상이 바뀔 거라 예측하고 있다”며 “우리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어떻게 대전시정을 이끌고 행정체계를 효율화 시킬지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고요.

특히 “민·관·연이 함께하는 거버넌스를 구축해 도시 미래를 예측하고 준비할 때”라며 “이미 변하고 있는 생활, 교육, 교통, 건강 등 모든 분야를 예측하고 행정시스템을 선도적으로 이끌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허태정 대전시장은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방역체제로 전환됨에 따른 위기인식 약화를 경계하고 대유행이 재발하지 않도록 힘쓸 것을 당부했는데요.

이에 대해 “우리시에서 오랫동안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생활방역으로 전환되면서 자칫 위험성이 해소될 것으로 생각할 수 있지만, 2차 대유행을 경고하는 전문가 우려가 큰 상황”이라며 “예방수칙을 끊임없이 홍보해 새로운 생활문화패턴으로 자리 잡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허태정 대전시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생계지원과 지역화폐 유통 등 경제회복 정책의 효과 극대화를 위한 꼼꼼한 점검을 지시했는데요.

최근 타 지역에서 긴급지원카드나 지역화폐를 불법 거래하거나, 사용 시 상인이 부당한 수수료를 부과하는 사례가 발견됐기 때문입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원금이 위기에 처한 소외계층과 소상공인에게 적시 공급되고 부정하게 활용되지 않도록 요소요소 점검하고 단속을 강화하라”고 주문했고요.

이와 함께 긴급생계지원금 지급에 따른 재정지출 확대에 대비해“향후 재정이 어려워질 것에 대비해 소요 예산을 명확히 산출하고 적정 분담이 이뤄지도록 시와 자치구 재정부담 원칙을 정하라”고 말했습니다.


7일 화상회의로 진행된 5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시정을 논의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7일 화상회의로 진행된 5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시정을 논의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이어 허태정 대전시장은 민선7기 상반기 결산과 하반기 전략 강화, 당정협의회 실무협업 강화 등 정책발전 방안을 제시했는데요.

허태정 대전시장은 “민선7기 상반기가 종료되는 6월까지 각 실국 사업을 정확하게 평가하고 후반기에 정책이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이 되도록 준비하자”며 “특히 후반기에는 시민에게 더욱 다가가서 가감 없이 듣는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밝혔고요.

또 당정협의체 강화에 대해서는 “주요 현안이나 시민소통이 필요한 사업을 당정협의를 거쳐 힘차게 밀고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실무협의를 잘 준비하고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밖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역상권 살리기를 위한 시청사 식당 임시 운휴, 행정절차 간소화 확대 등 실무를 논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