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검색하기

  • 제목 새벽 첫 시내버스에 무슨 사연이? 허 시장 민생탐방
  • 담당부서 자치분권과
  • 작성일 2019-01-22
  • 공공누리 공공누리 이 창작한 새벽 첫 시내버스에 무슨 사연이? 허 시장 민생탐방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비상업적 이용가능-변형가능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저작권 정책]을 확인하십시오.

새벽버스에 오른 사람들, 그 사람들이 가는 곳, 어떤 사연이 있을까요?

22일 오전 5시 45분, 원내동 차고지를 출발하는 201번 시내버스 첫 차를 탄 허태정 대전시장.


22일 원내동 차고지를 출발하는 201번 첫차에 오르는 허태정 대전시장
[22일 원내동 차고지를 출발하는 201번 시내버스 첫차에 오르는 허태정 대전시장]


곧 이어 사람들이 버스에 오릅니다.

“아침 일찍 어디 가세요?”

“다음 달에 군대 가기 전에 친구들 만나러 시외버스 타러가는 길이에요.”

“그러면 우리아들과 또래네요. 건강하게 잘 다녀오세요.”

22일 201번 시내버스 첫차에 탄 청년과 대화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22일 201번 시내버스 첫차에 탄 청년과 대화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이런 저런 얘기를 주고받다보니 어느새 대전역 앞에 도착했습니다.

대전의 하루가 가장 먼저 열린다는 역전시장은 벌써 환하게 불을 밝히고 손님을 기다립니다.

“추우시죠? 손님은 많이 찾아오나요?”

허태정 대전시장이 가게를 지키는 노파의 손을 꼭 잡습니다.

시장은 경제지표로 볼 수 없는 경제의 생생한 현장을 보여주는 곳입니다.

특히, 역전시장은 대전시민과 70여 년 희로애락을 함께한 과거이자 현재입니다.

22일 새벽 역전시장 상인과 대화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22일 새벽 역전시장을 살펴보는 허태정 대전시장]


“아이구~ 찾아와줘서 고마워요!”

처음엔 어두컴컴해 잘 몰라보던 시민들이 허태정 대전시장을 알아보고 반겨줍니다.

그리고 곧 “날이 풀리면 노점이 생겨서 시장 안으로 사람들이 덜 와요”, “시설이 나아졌는데, 좀 더 고칠게 있어요” 현장의 얘기를 속속 전해줍니다.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시민과 상인들을 만나 장바구니 물가를 살펴보고 생활불편 사항을 꼼꼼히 살폈는데요.

22일 역전시장 앞 공터에서 불을 피우며 추위를 쫓는 시민들과 대화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22일 역전시장에서 불을 쬐며 추위를 이기는 상인들과 대화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을 움직이는 시민 여러분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듣고 삶의 현장을 더 자세히 살피고 싶다”며 “더 나은 대전을 만들어 여러분과 함께 발전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이날 민생현장 탐방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대전시 자치분권과(042-270-0542)로 문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