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검색하기

  • 제목 시민안전도 뉴딜! 음성인식 CCTV로 위급 대응시스템 구축
  • 담당부서 스마트시티과
  • 작성일 2020-07-31
  • 공공누리 공공누리 이 창작한 시민안전도 뉴딜! 음성인식 CCTV로 위급 대응시스템 구축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비상업적 이용가능-변형가능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저작권 정책]을 확인하십시오.

대전시는 관내 5,400개에 이르는 CCTV 영상을 대전스마트시티통합센터에서 24시간 관찰하며 시민안전을 지키고 있습니다.


시민안전을 24시간 살피는 대전스마트도시통합센터
[시민안전을 24시간 살피는 대전스마트도시통합센터]


공원 구석진 곳에서 폭력을 행사하려는 사람, 주차장에 이유 없이 머물며 범죄대상을 찾는 사람, 인도에 쓰러져 응급조치가 필요한 사람….

위기상황이 감지되면 관제요원이 즉시 112와 119로 연락해 현장으로 달려가도록 하는 시스템인데요.


공원 위험요소를 살펴보는 대전스마트도시통합센터 관제요원
[공원 위험요소를 살펴보는 대전스마트도시통합센터 관제요원]


민선7기 대전시는 이를 더욱 발전시켜 지난해부터 화면 속 움직임 패턴을 인공지능이 분석하고 위기상황을 자동으로 인식해 알려주는 지능형CCTV를 80곳에 설치했습니다.

소리로 위급상황 인식 첨단 CCTV

여기에 더해 최근 대전시는 화면으로 상황을 파악하는 CCTV에 소리를 듣는 기능까지 추가해 위급상황을 더 잘 찾아내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대전시는 최근 대덕구 중리동 만남어린이공원에 AI(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위급상황 대응시스템'을 구축했는데요.

이 시스템은 ‘살려주세요’, ‘도와주세요’ 등 위급상황 때 나오는 소리를 인지하고 해당 지역영상을 통합관제센터로 전송하는 기능을 갖췄습니다.


긴급알림시스템


해당 영상은 통합센터 모니터로 확대 송출돼 관제요원이 즉시 인식하고 112나 119를 통한 상황대처를 가능케 하는데요.

이 기술은 대전시가 4차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사회안전망 구축 프로젝트로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에 사업비를 지원해 완성할 수 있었습니다.

한편, 대전시는 매년 정부출연연구기관, 대학, 벤처기업 등에게 사회발전 및 시민편의 향상에 관한 기술개발 사업비를 지원하고 있는데요. 이번 시스템 개발을 의뢰받은 ㈜보아이씨티는 테스트베드 절차를 거쳐 다른 관공서와 기업, 해외 등으로 판로를 확대할 예정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대전시 스마트시티과(042-270-3732)로 문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