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팝업 닫기
시민의 생각이 정책이 되고 시민이 정책과정에 참여합니다 제안하기

시민토론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시정 구현을 위해 토론을 통한 공론화로 의견을 숙성하고, 최종 의견을 취합하겠습니다.
환경

다 먹고 남은 약, 어떻게 버려야 할까요? 토론종료

  • 토론기간2020-06-15 ~ 2020-07-14
    • 참여0
    • 댓글141
    • 공유2
    • 조회3202
152명 참여하세요! 1,000명이 참여하면 시장이 답변합니다.

심각성은 알지만 잘 지켜지지 않는 폐의약품 배출, 시민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로그인 후 참여하세요!




1

2

3

4

5

6

7


댓글의견달기로 의견을 먼저 등록 하신후 기프트콘 연락처 제출하기 버튼 눌러주세요.


댓글의견달기[141]
의견등록
  • 장** 2020-06-15 10:03
    폐의약품을 변기나 하수구에 버리면 안된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 동 주민센터에서 수거한다는 사실을 오늘 처음 알았습니다. 제가 관심이 부족해서 몰랐겠지만, 좀더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해 보입니다. 공익광고나, 유투브 시청전 광고로 홍보하면 효과가 좋을거 같아요. 아파트 단지의 경우 분리수거 배출일이나 수거장에 폐건전지함처럼 폐의약품함을 만들어 수거하면 좋을것 같습니다.

    공감8

  • 지** 2020-07-13 14:53
    의약품들에 의해 생태계가 교란되는 줄은 처음 알았습니다. 위의 간단한 내용만 읽어도 알 수 있는데 접할 기회가 없었던 것 같아요. 1.SNS 이벤트를 통해 개인들이 다발적으로 홍보할 수 있도록 이벤트를 하거나 2.도로 중간 중간 대형 스크린에 짧은 영상 광고를 게제하거나 3.각 공공기관들의 SNS에 홍보하거나 4.약국에서 약을 지을 때 약봉투에 눈에 잘띄게 표기를 한다면 조금씩이나마 인식개선이 될 것 같습니다.

    공감2

  • 박** 2020-07-10 16:41
    폐의약품을 약국에서 수거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고 실제로 약국에다가 폐기처리를 요청한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수거함은 한참동안 찾아야 했고 마스크 판매등으로 바쁘신 약사님도 응대가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약국이 휴무인날에도 약을 수거할수있게 약국이나 동사무소등 문 밖에 폐의약품 수거함 설치와 동시에 관련 포스터를 붙여놓으면 좋을꺼같습니다!

    공감2

  • 서** 2020-06-15 12:18
    조례나 법개정을 통해 약 포장박스에 담배처럼 환경 지킴이 문구를 넣어서 약국, 주민센터에 방문하여 폐의약품 수거를 알리는 방법을 고안해주세요

    공감2

  • 김** 2020-07-13 22:44
    1. 아파트 각 호 우편함 제일 위 상단에는 폐건전지/폐배터리 버리는 수거함이 있어요. 이 수거함처럼 아파트 단지 내에서 폐의약품 수거함을 만들면 좋겠습니다. 효용성이 있을까? 생각해보지만 의외로 시민들은 한번 알고 난, 특히 환경 오염과 관련된 내용들은 인지 한 후에 잘 지킵니다. 우리 동네 아파트의 폐건전지/폐배터리함은 1~2달 이내로 꽉 차는 걸 보니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폐의약품 수거함을 아파트 관리사무실 등에서 마련하여 폐의약품 배출/수거의 날 등을 정해 이용ㅎㅏ면 좋겠습니다. 2. 아파트 단지는 관리실이 있으니까 쉽게 시행할 수 있지만 주택단지 등에서는 각 마을의 이장/통장/동장등을 이용하여 폐의약품 배출/수거의 날, 장소를 정해 홍보를 했으면 좋겠습니다. 아픈 사람이 있는 가정, 어린아이가 있는 가정등을 중심으로 잘 교육하여 홍보한다면 대전은 물론이거니와 우리 국토의 환경 오염을 막는 좋은 방안이 될 것 같습니다. 3. 또한 폐의약품 배출/ 수거의 날을 제정한 뒤 이벤트, 홍보의 날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쓰레기 종량제 봉투, 에코백, 장바구니 등을 나눠주면 참여도가 높을 것 같아요. 3. 특히 폐의약품 배출/수거의 임무를 노인 일자리와도 연결 시킨다면 좋을 것 같습니다.

    공감1

  • 최** 2020-07-13 15:40
    폐의약품들을 쉽게 버리면 안된다는 인식은 갖고 있지만, 직접 약국,보건소, 동 주민센터에 들려야 하는 번거로움 때문에 잘 지켜지지 않는 것 같습니다. 따라서 일주일에 한번씩 재활용품을 수거하는 날 처럼 '폐의약품 버리는 날'을 지정하고, 폐의약품용 전용 비닐봉투나 용기를 만들어서 폐기처리 하는 방안을 제안합니다. 사람들이 평소에 모아둔 폐의약품들을 지정된 날과 지정된 봉투(혹은 용기)에 버릴 수 있도록 한다면 수거함과 접근성이 떨어져 폐의약품 처리가 어려웠던 부분이 해결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런 내용을 대전시, 공공기관들의 SNS에 홍보하거나 약국에서 직접 안내하는 등의 방법으로 홍보를 한다면 더욱 더 효과적일 것 같습니다.

    공감1

  • 임** 2020-07-07 16:48
    먹다남은 약은 쓰레기통에 버리면 안된다는걸 알고 있었고 남은약은 따로 모아서 약국에 갖다주곤 했습니다. 주민센터에 수거함이 있다는건 몰랐어요. 이젠 주민센터로 가져가면 되겠네요. 하지만 저처럼 모르는 분들이 더 많을거 같아요. 매스컴 홍보나 플랭카드 같은 걸로 홍보가 많이 되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코로나19로 인해 관공서 방문이 꺼려지는 경우도 있는데 도서관 책수거함 처럼 주민센터 외부에 폐의약 수거함이 따로 있으면 지나가던 사람들에게 간접홍보도 되고 자유수거도 되지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공감1

  • 김** 2020-07-07 10:12
    약국에 매대에 정책적으로 일괄 제작한 POP나 스티커를 붙여 놓아서 구매시에 참고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이 좋을 것 같습니다. 구매시점에 인지하게 되면 재방문시 머리에 떠오를 가능성이 높아질 것 같아서요.

    공감1

  • 황** 2020-07-06 17:08
    폐의약품을 약국에서만 버릴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어서 귀찮기도하고 번거롭기도 해서 그냥 폐의약품을 버리는 경향이 있는것 같습니다. 동 주민센터에서 수거한다는 사실도 많이 홍보하고 다양한 곳에 폐 의약품을 수거할 수 있는 장치를 만들면 좋을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공감1

  • 송** 2020-07-06 15:44
    약을 아무렇게나 버리면 안된다는건 모르고 있었네요 그냥 쓰레기처럼 취급한듯 합니다. 우편함 옆에 수거함을 마련하거나 분리수거하는날 따로 같이 모아서 버릴 수 있도록 함을 만들면 좋을것 같습니다. 수거함이 멀면 귀찮아서라도 잘 실행되지 않기때문에 가정에서 가까이 위치하는게 좋을것 같네요. 대전광역시 전체문자로 가볍게 홍보해도 효과가 좋을듯 합니다.

    공감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