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새로운 시작! 시민과 함께 만드는 행복한 대전

언론으로 보는 공약

(보도자료) 마지막 관문 앞둔 대전의료원(금강일보)

  • 작성일 2022-01-21
  • 조회수 118
  • 첨부파일

0 약속사업 2-1   대전의료원 설립

중투심 통과 코앞...장밋빛 전망
운영계획 용역 국비확보는 숙제

연합뉴스


[금강일보 신익규 기자] 지난해 9부능선을 넘은 대전의료원 건립 사업이 마지막 관문만을 남겨놓고 있다.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의 결과만을 앞두고 있는 건데 앞서 다양한 당위성을 확보해둔 만큼 장밋빛 전망이 기대되고 있다.
20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르면 내달 중 대전의료원 건립사업에 대한 중앙투자심사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예비타당성 검토 등 행정절차에 가로막혀 속도를 내지 못했던 대전의료원이 어느덧 본격적인 착공 전 정부부처의 마지막 심사만 남겨둔 거다.
예타 문제부터 증액된 사업비 등으로 대전의료원의 행정 절차는 연기에 연기를 거듭했으나 이번 중앙투자심사만큼은 신속하고 긍정적인 결과가 도출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중앙투자심사는 시의 최종사업계획서를 토대로 사업 적정성을 심의하는데 대전의료원은 이미 예타면제 사업으로 확정된 상황에서 지난해 KDI의 적정성 평가까지 통과했기 때문에 사업의 적정성 부문에선 별다른 변수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게다가 행정안전부가 예타 면제 사업을 투자심사하는 것을 두고 ‘중복심사’라는 비판 여론도 형성됐고 정부 또한 지역개발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예타 면제 사업의 투자심사를 건너뛸 수 있게 하는 지방재정법 개정을 추진 중이다.
대전의료원은 중앙투자심사 통과 이후 진료 및 운영체계 수립과 기획 설계 발주 절차를 밟게 된다. 내년부터는 건설공사 기본 계획 수립 및 고시와 기본·실시 설계 등을 거쳐 2026년 준공을 목표로 2024년 본격적인 착공에 돌입할 예정이다.
시는 대전의료원을 둘러싼 정부 심의가 마무리되면 국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특히 대전의료원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선 진료 및 운영체계를 모색해야 하는데 이를 도출하기 위한 용역비가 절실하다. 아울러 원자재 가격 인상에 따른 추가비용 지출에 대해서도 정부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다.
지역 의료계 관계자는 “대전의료원을 비롯한 지방의료원은 공공의료 체계와 특히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대응 강화를 위해 조속히 조성돼야할 의료시설”이라며 “단순한 시설 조성 외에도 지방의료원이 충청권 의료 체계를 아우를 수 있는 촘촘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게끔 정부의 재정적인 지원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국비 587억 원과 시비 1172억 원 등 모두 1759억 원이 투입돼 동구 용운동 4만 2888㎡ 부지에 자리잡는 대전의료원은 지하 3층~지상 6층 규모로 319병상을 갖출 예정이다.
  • 담당부서 : 정책기획관
  • 담당자 : 김선희
  • 문의전화 : 042-270-3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