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새로운 시작! 시민과 함께 만드는 행복한 대전

현장속으로

코로나19관련 현장 방문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이전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 이미지
다음
허태정 대전시장은 25일 오후 2시 대전지방경찰청에서 최해영 청장을 만나 최근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관련 관ㆍ경 협조사항에 대해 논의 하였으며, 특히 시가 수사의뢰한 미등록 특수판매업체에 대한 수사의뢰와 동선을 제대로 밝히지 않아 역학조사에 혼선을 준 확진자 고발건과 관련한 상호 협력사항에 대해 최해영 청장과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시장은 “행정기관과 수사기관이 시민의 안전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하는 엄중한 시기”이며 “유흥업소를 비롯해 특수판매업 점검까지 적극 나서준데 감사하며 수사의뢰와 고발건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수사해 달라고”당부했다.

최해영 청장도 “고강도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 내 확진자 발생을 차단해야 하는 만큼 경찰도 최대한 협력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허태정 시장은 유성구에 위치한 임시생활시설을(특허청 국제지식재산연수원 생활관, 34명 입소 중) 방문해 안준호 원장을 만나 연수원을 해외입국자 격리시설로 쓸 수 있도록 협조해 준 데 대해 감사인사를 전한 후, 운영상황을 점검하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