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검색하기

  • 제목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고강도 대응 나선다
  • 담당부서 대변인
  • 작성일 2020-11-16
  • 공공누리 공공누리 이 창작한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고강도 대응 나선다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비상업적 이용가능-변형가능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저작권 정책]을 확인하십시오.

이달 초까지 전국에서 두 자릿수로 감소했던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근 들어 크게 증가하고 있어 겨울철 대유행이 우려되는데요.


코로나19 발생 현황
[코로나19 전국 발생현황 - 2020.11.16. 0시 기준]


미국이 하루 확진자 20만 명에 근접하고 유럽도 대규모 확진자 발생으로 셧다운에 들어간 것에 비하면 상대적으로 매우 적은 수치이지만, 자칫 언제든 집단발생으로 번질 수 있기에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16일 화상회의로 열린 주간업무회의
[16일 화상회의로 열린 주간업무회의]


이에 따라 허태정 대전시장은 16일 주간업무회의에서 코로나19 겨울철 재유행에 대비한 강도 높은 방역활동을 당부했는데요.

먼저 “지금까지 우리시는 몇 번의 고비를 맞았지만 큰 확산을 막아냈다”며 “하지만 최근 들어 수도권은 물론 충남에서도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어 대유행에 대비한 강도 높은 방역활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고요.

특히 “시민이 코로나 대응 생활수칙과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잘 준수하고 있지만 연말 회식 등 위험요인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며 “이달 말까지 중대고비라 생각하고 코로나가 확산되지 않도록 노력하자”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최근 이슈로 떠오른 충청권 경제공동체 메가시티 논의에서 주도적 역할을 할 수 있는 준비를 지시했는데요.

이에 대해 “충청권 메가시티는 광역교통, 문화, 교육, 복지 등 전 분야에서 고민해야 할 사안”이라며 “우리시가 각 지역의 이익은 물론 전체적으로 실효성을 거둘 수 있는 구심적 역할을 수행토록 준비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아울러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달 초 확정된 소제동 재개발사업을 행정이 관여해 사회갈등을 잘 해결한 사례로 평가하고 보다 나은 행정체계로 발전시킬 것을 주문했는데요.

구체적으로 “개발을 둘러싸고 이해관계가 심각하게 대립했던 소제동 관사촌을 행정이 관여해 중제하고 좋은 결과를 이끌어 낸 것은 큰 의미를 갖는다”며 “사회갈등에 적극 개입해 의견을 모으고 합의점을 찾도록 하는 행정으로 발전시키자”고 밝혔습니다. 
삼성4구역·대전역세권 발사업 변경 스토리 자세히 보기


소제동 관사촌 보존과 재개발 조건을 동시에 충족시킨 삼성4구역 재개발사업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
[소제동 관사촌 보존과 재개발 조건을 동시에 충족시킨 삼성4구역 재개발사업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


이밖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중소벤처기업부 세종시 이전 국면전환에 따른 대응정책 마련 등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16일 화상회의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당부사항을 전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16일 화상회의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당부사항을 전하는 허태정 대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