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검색하기

대전시가 금융기관과 손잡고 소상공인 경영안전 자금 900억 원을 지원합니다.

대전시와 대전신용보증재단은 14일 시청 응접실에서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국민은행, 신한은행, 전북은행 등 5개 금융기관과 ‘소기업·소상공인 경영안정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는데요.

14일 대전시청 응접실에서 열린 ‘소기업·소상공인 경영안정 금융지원 업무협약’
[14일 대전시청 응접실에서 열린 ‘소기업·소상공인 경영안정 금융지원 업무협약’]


이에 따라 대전신용보증재단은 소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900억 원(특별출연금액의 15배) 규모 신용보증을 확대 지원하고요.

또 5개 금융기관은 신용보증 재원으로 60억 원(KEB하나은행 31억 원, 우리은행 10억 원, 국민은행 8억 원, 신한은행 6억 원, 전북은행 5억 원)을 특별 출연합니다.

이번 협약으로 대전신용보증재단은 보증심사 완화 및 보증요율(연 0.9% 고정)을 우대, 지역 소기업 및 소상공인이 보다 유리한 조건으로 금융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는데요.

대전시는 소상공인 경영개선자금 대출에 대해 이차보전금 2.0%(특별지원 3%)를 지원하고요.

이차보전 대상자 중 대전신용보증재단 보증서부대출 시 2년 치 보증 수수료 25%를 추가 지원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은행 출연을 활용한 특별 보증상품으로 담보력이 부족한 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도움에 감사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특화보증 금융지원에 관한 내용은 대전신용보증재단(042-380-3801) 또는 대전시 기업창업지원과(042-270-3692)로 문의하세요.


소상공인 경영안정 금융지원


[대전신용보증재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