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검색하기

  • 제목 대전을 혁신도시로 지정하라! 국회 정책토론회 개최
  • 담당부서 자치분권과
  • 작성일 2019-07-10
  • 공공누리 공공누리 이 창작한 대전을 혁신도시로 지정하라! 국회 정책토론회 개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비상업적 이용가능-변형가능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저작권 정책]을 확인하십시오.

1. 수도권 중심의 일극집중 구조를 다핵거점형 구조로 개편.
2. 각 지역별 특성화된 발전전략 추진 위해 혁신도시 건설.
3. 이전 공공기관 특성과 지역전략산업 연계 자립기반 구축.

2004년 정부가 수도권 과밀화 해소와 지역 균형발전을 위해 혁신도시 계획을 추진했습니다.

공공기관을 지역으로 이전하고, 이전 공공기관은 채용인원 중 일정비율을 그 지역 인재로 충원토록 하는 것입니다.

공공기관 이전에 따른 경제효과, 양질의 일자리 확대 등 혁신도시로 인한 지역 파급효과가 상당할 수밖에 없는데요.

혁신도시 효과


그런데 대전과 충남은 당시 혁신도시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대전은 이미 대덕특구에 많은 연구기관이 있고, 정부대전청사가 이전했고, 또 인접지에 세종시가 건설되면서 공공기관이 대거 이전한다는 이유였는데요.

하지만 그에 따라 대전이 얻은 혜택은 사실상 없었습니다. 오히려 인구와 자본이 유출되고 있는 상황이지요.

혁신도시 효과


국회에서 혁신도시 지정 정책토론회

10일 충남도와 함께 국회에서 ‘혁신도시 지정 정책토론회’를 열고 그 당위성을 널리 알렸습니다.

10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혁신도시 지정 정책토론회’
[10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혁신도시 지정 정책토론회’ ]


이날 토론회는 지역 대학생과 교수, 연구원 등이 패널로 참석해 각자의 입장에서 혁신도시 추가지정 필요성을 성토했는데요.

박은미 목원대 교수는 “균형발전이 시대에 맞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가는데 대전이 소외됐다”며 “개별사업반으론 발전 동력을 만들지 못한다”고 지적했고요.

권세한 충남대 총학생화장은 “대전충남 대학생과 청년은 조속히 혁신도시 지정을 바라고, 과거 이전한 공공기관에도 적용돼야 함을 강력 주장한다”며 “오늘 이 자리가 좋은 씨앗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날 토론회에서는 대전시가 과거 오랫동안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정책을 펴고 있는 것이 국가 균형발전 차원의 혁신도시 정책과 유사해 다른 지역보다 더 큰 효과가 기대된다는 의견이 눈길을 끌었는데요.

정윤선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혁신도시는 지역인력을 채용하는 노동정책, 지역대학을 육성하는 교육정책, 산업단지를 키우는 산업정책을 동시에 이루는 수단”이라며 “ 때문에 비수도권은 모두 균등하게 혁신도시 수혜를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정윤선 연구원은 “대전의 원도심 활성화 정책이 혁신도시와 같이 이뤄지면 어느 곳보다 더 큰 성과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혁신도시 효과


이밖에 참석자들은 혁신도시 제외에 따른 지역차별 문제, 서해안 시대 대전충남 역할과의 괴리 등 문제점을 지적하고 조속한 추가지정을 촉구했습니다.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혁신도시 지정은 우리에게 매우 중요하고 반드시 성취할 일”이라며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논리를 개발하고 정당성을 널리 알리도록 힘을 모으자”고 당부했습니다.

10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혁신도시 지정 정책토론회’
[10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혁신도시 지정 정책토론회’ ]


이날 토론회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대전시 자치분권과(042-270-0532)로 문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