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대전광역시 DAEJEON METROPOLITAN CITY

검색하기

  • 제목 권선택 대전시장, 시민안전 위협 원자력연 불법행위 성토
  • 담당부서 공보관
  • 작성일 2017-04-25
  • 공공누리 공공누리 이 창작한 권선택 대전시장, 시민안전 위협 원자력연 불법행위 성토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비상업적 이용가능-변형가능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저작권 정책]을 확인하십시오.

권선택 대전시장은 25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의 방사성폐기물 관리 부실 등 만연한 불법행위를 재차 강도 높게 성토했습니다.

앞서 지난 20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원자력연이 2011년부터 방사성폐기물 무단폐기, 방사능오염 토양과 일반토양 희석, 방사능오염 폐기물 무단 용융 등 수십 건의 원자력안전규정 위반행위를 저질렀다고 발표했는데요.   

이에 대해 권선택 대전시장은 “가장 안전하고 주의 깊게 다뤄져야 할 원자력시설에서 일반시설검사에서나 나올법한 무단폐기, 기록 조작, 은폐, 축소 등 원색적 용어가 나왔다는 게 어이없고, 또 한심한 작태”라며 “우리시는 시 자체 원자력시설시민검증단 활동 등 모든 수단을 가동해 대책을 강화하겠다”고 입장을 밝혔고요.   

이어 “이번 대선이 끝나면 관련 국회의원, 구청장 등이 함께 하는 범 시민대책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이날 권선택 대전시장은 최근 시가 제4차 산업혁명 특별시를 목표로 추진 중인 나노산업, 국방산업 등 미래형 산업 육성의 성과를 설명하고 더욱 효율적인 기업지원을 주문했습니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우리시가 미래 먹거리산업 육성을 위해 양해각서(MOU) 체결 등 상생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면서 발전을 위한 공감대를 넓혀가고 있다”며 “유관기관과 더욱 협력해 관련 산업계의 필요사항을 파악하고 실질적 지원방안을 확대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밖에 이날 권선택 대전시장은 실국별 기자간담회 활성화를 통한 홍보 강화, 테미공원 활용계획 마련 등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권선택 대전시장
[권선택 대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