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시 DAEJEON MUSEUM OF ART

예정전시

썸네일 이미지
특별전시 대전비엔날레 2020 AI : 햇살은 유리창을 잃고
  • 전시기간 2020-09-08 ~ 2020-12-06
  • 부문 대전비엔날레
  • 작품수 15점
  • 관람료 성인 7,000원 학생 5,000원
  • 출품작가 6개국(한국, 스웨덴, 독일, 이탈리아, 미국, 스페인) 16작가
  • 전시장소 1전시실,2전시실,3전시실,4전시실
  • 주최 및 후원 대전시립미술관, TJB 대전방송, 대전일보, KAIST, CNCITY 마음 에너지
  • 전시문의 042-120
  • 기획의도
    2020 대전비엔날레에서 선보일 작업은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하여 예술적 표현의 확장을 추구하는 작업이다. 분야 역시 미술에 한정하는 것이 아닌 문학, 영화, 데이터 그 자체 등 인공지능에 대한 초학제적인 접근으로 과학과 예술이 융합된 시각예술을 폭넓게 다룰 예정이다. 동시에 딥러닝 알고리즘이 지니고 있는 수많은 오류를 병치하기도 하는 등 양면성을 드러내기도 한다. 발달된 인공지능 기술을 통한 통합 인지에 집중한 작업들은 예술가가 테크놀로지를 활용하여 인간의 감각의 확장 가능성을 제시하는 것이 주된 목적이다. 22세기를 바라보는 지금도 인간의 의식에 대한 공식화나 정의는 내려지지 않고 있다. 현재 인공지능 기술은 주로 시·지각과 음소를 구분하는 등의 감각기관에 집중되어 있고, 인간과 동물을 구분 짓는 언어, 상황, 판단을 하는 고차인지기능은 기술화가 요원하다. 그렇기에 인공지능이 예술가를 대체한다거나, 둘 사이의 경쟁 관계에 대해 이야기 하고자 함이 아니다. 이러한 뉴미디어의 환경에서 예술은 어떤 태도를 보이고 있는지, 인간과 테크놀로지가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이번 대전비엔날레에서는 사회적인 유용을 지향하는 테크놀로지의 대명사인 인공지능과 경제적인 논리에서 벗어난 영역을 유용화하는 예술이 중첩되는 공유지의 가능성에 대해 실험하고자 한다. 결과적으로 인공지능과 예술의 중첩되고 공유된 영토를 살펴볼 것이다.
  • 전시내용
  • 작가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