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예술의 전당

공연

월간공연정보

기획공연서울발레시어터 창작발레 <한 여름 밤의 꿈>

이미지 크게보기
  • 공연구분 기획공연
  • 공연기간 2016년 8월 5일(금) ~ 8월 6일(토), 2일 3회
  • 공연시간 금 19:30 / 토 15:00, 19:00
  • 공연장소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
  • 티켓정보 R석 5만원, S석 3만원, A석 2만원
  • 소요시간 약 70분 (인터미션 없음)
  • 관람등급 5세(48개월) 이상 입장가능
  • 공연주최 대전예술의전당, 서울발레시어터
  • 공연장르 무용
  • 문의처 042)270-8333
  • 유료회원
    선구매기간
    2016-01-15 시 ~ 2016-01-22 시
  • 할인정보 ○ 유료회원 : 법인 50매(30%) 골드 4매(30%) 블루 2매(20%)
    ○ 장애인(1~3급): 동반1인까지 50%
    ○ 장애인(4~6급): 본인에 한해 50%
    ○ 국가유공자 : 애국지사와 상이등급 1급 - 동반1인까지 50%
    국가유공자 본인 및 유족증 소지자 - 본인만 50%
    ○ 경로우대 : 65세 이상 본인만 50%
    ○ 청소년 : 5세 이상~19세(고등학생)이하 50%
    20세(대학생)이상~24세이하, 대학생(학생증소지자) 30%
    *대전광역시 거주 청소년 본인에 한해.
    ○ 예술인패스소지자: 본인에 한해 30%
    ○ 단체구매 : 20명이상 20% 할인(전화만 가능, 1544-1556)
    ○ 꿈나무 사랑카드 : 20% 할인(카드 등재자 전원)

    * 할인혜택을 받으시는 고객분들은 공연관람당일 확인할 수 있는(학생증, 청소년증, 신분증, 장애인증, 유공자증, 의료보험증, 예술인패스등) 증명서 지참요망. 미 지참 시 현장에서 차액을 지불하셔야 합니다.

관심 공연담기

공연소개

공연소개

대전예당과 서울발레시어터가 공동제작한 창작발레 <한 여름 밤의 꿈> 앙코르 공연!

20158, 대전예당과 서울발레시어터가 셰익스피어의 희곡을 바탕으로 공동제작한 창작발레 <한 여름 밤의 꿈>2016년 여름 다시 대전을 찾습니다. 2015년 야외용이었던 공연을 실내용으로 한 층 업그레이드 하였습니다. 그만큼 서울발레시어터가 이 작품에 쏟는 애정은 각별합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까지 세계 각지에서는 셰익스피어 열풍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는 올 한해 대전예당의 작품 속에서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셰익스피어 작품 중 가장 유쾌하고 사랑스러운 작품 <한 여름 밤의 꿈>이 동화 같은 발레로 재탄생하여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여름방학, 온 가족이 함께 보면 좋을 공연으로 추천합니다.

 

시놉시스

시놉시스

그리스 아테네의 한 숲속. 서로 사랑하는 연인 헤르미아와 라이샌더, 그리고 드미트리어스를 사랑하는 헤르미아의 친구 헬레나와 한때는 헬레나를 사랑했지만 지금은 헤르미아와의 결혼을 원하는 드미트리어스 이렇게 네 남녀가 있다.

헤르미아는 드미트리어스와 결혼을 시키려는 아버지를 피해 라이샌더와 숲으로 도망을 가고, 드미트리어스와 헬레나가 그 뒤를 쫓았다. 이때, 요정의 왕 오베른은 왕비 티타니아와 다투던 중 이 상황을 목격한다. 헬레나의 처지가 자신과 같다고 생각한 오베른은 로빈을 불러 드미트리어스에게 처음 본 사람을 사랑하게 되는 사랑의 즙을 발라, 헬레나와 사랑에 빠지게 할 것을 지시한다. 그러나 로빈은 실수로 라이샌더에게 사랑의 즙을 발랐고, 라이샌더는 눈을 떴을 때 헬레나를 보고 말았다. 자신의 실수를 알게 된 로빈은 다시 드미트리어스에게 사랑의 즙을 바르고, 드미트리어스 역시 헬레나를 처음으로 본다. 누구에게도 사랑받지 못하던 헬레나는 한 순간에 두 남자의 사랑을 받고, 두 남자에게 사랑받던 헤르미아는 모두의 사랑을 잃는다. 요정의 실수로 당나귀로 변한 보텀에게 반해버린 왕비 티타니아까지 숲속이 혼란스러워지자, 오베른은 드미트리어스를 제외한 모두를 원상태로 돌려놓을 것을 지시한다. 이렇게 헤르미아와 라이샌더, 그리고 헬레나와 드미트리어스는 서로 사랑하는 사이가 되었고 지난날의 일은 한 여름밤의 꿈으로 여긴다. 이들은 아테네 영주인 테세우스와 히폴리아의 결혼식에 초청되어 기쁨을 함께한다.

 

제작진 소개


제작진 소개

 제작진

- 예술감독:김인희
- 안 무: 제임스 전
- 조 안 무: 조현경
- 제작감독: 여훈
- 무대디자인: 심재욱
- 의상디자인:송보화

제임스 전 James Jeon _ 예술감독, 안무가

캘리포니아의 Menlo Park Dance Academy에서 발레를 시작한 제임스 전은 1982년 줄리어드 예술대학 무용과에입학했다. 1984년 유럽의 모리스 베자르 발레단에 입단하면서 프로무용수로 활동을 시작했다. 1985년부터 1987년까지 미국 플로리다 발레단에서 활동했으며 1987년 유니버설발레단의 초청으로 객원무용수로 국내활동을 시작하였고 1988년부터 1993년까지 유니버설 발레단에서 단원으로 활동했다. 1991년 당시 유니버설 발레단의 단장으로 재직하던 로이 토비아스 의 권유로 안무가의 꿈을 키우기 시작했다. 1994년 국립발레단에 입단하여 주역 무용수와 안무가로 활동했다. 1995년 서울발레시어터 창단과 함께 그는 상임안무가, 예술감독으로 활동 하며 15년 동안 전막 10여 개, 단막 80여 개가 넘는 작품을 안무했다. 청년시절 경험한 미국 문화와 한국에서 살아가면서 느낀 영감을 통해, 삶과 인간 내면에 대한 고찰을 작품에 담아내는 노력을 꾸준히 하고 있으며, 기존 발레 형식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몸동작과 인간의 감정을 감성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독창적인 안무를 개발하여, 늘 역동적이고 짜릿한 즐거움을 주는 작품들을 만들어 가고 있다.

 

서울발레시어터(Seoul Ballet Theatre)

서울발레시어터는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젊은 열정과 실험정신을 바탕으로 1995년 설립된 최초의 민간 프로페셔널 발레단이다. 국내 보기 드문 창작집단으로 2009년부터는 외부 안무가를 영입하며 <모던발레 팩토리>로 역량을 확장하고 있다. 또한 우수 상주 예술단체로써 모범이 되어 예술단체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뉴욕시티발레단의 창립자 조지 발란신(George Balanchine)의 제자이자 서울발레시어터 초대 예술감독인 로이 토비아스(Roy Tobias)는 예술성과 대중성을 함께 추구하는 발레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로이 토비아스의 제자인 제임스 전(James Jeon)과 김인희 단장 또한 그 뜻을 이어가고 있다. 줄리어드 예술대학을 졸업하고 한국으로 온 제임스 전은 청년시절 겪은 미국의 다양한 문화와 한국에서 살아가면서 느끼는 것들, 즉 자신의 삶을 발레로 풀어내며, 그만의 독특한 시각과 감성으로 독창적 발레를 만들어내고 있다. <현존 Being I, II, III> (1998년 무용예술사 선정 올해의 안무가상>, <백설공주> (2004년 무용예술상 작품상), <, 시냇물> (2005년 올해의 예술상 무용부문 우수상), ‘2010년 제 42회 대한민국문화예술상 연극무용부문 대통령상’, <현존 Being> (2012지 주최주관 제 19회 무용예술상 작품상 수상)등의 작품을 통해 작품성과 창작에 대한 열의를 인정받고 있다.

 

서울발레시어터는 2001년 미국 네바다 발레시어터에 를 시작으로 꾸준히 창작품을 해외에 판매하고 있는데, 제임스 전의 드라마틱한 전개와 파격적인 안무가 돋보이는 이들 작품들은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이들 작품은 유럽과 미국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한국 창작 발레를 세계에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서울발레시어터는 작품 창작뿐 아니라 발레인재를 양성하는 발레아카데미, 그리고 일반인들을 위한 발레 교육프로그램 등을 통해 발레의 대중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이를 위해서 서울발레시어터의 김인희 단장은 직접 발레강의를 하며 공공기관, 기업, 학교 등 다양한 곳에서 발레전도사 역할을 해오고 있다.

 

기타사항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