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해일 특보시 국민행동요령

해일특보시 대비요령
무리하게 건너지 말고 119에 구조요청을 해야겠어! [만화이미지]
  • TV나 라디오를 통한 기상상황이나 해일경보 등을 주의 깊게 들읍시다.
  • 해안저지대 주민은 비상상황 발생 시를 대비하여 대피장소 및 대피방법을 미리 알아둡시다.
  • 가까운 행정기관의 전화번호는 온 가족이 알 수 있는 곳에 두고 이웃 간의 연락방법을 알아둡시다.
  • 공사 중인 현장에서는 작업을 중지하고 떠내려가거나 파손될 우려가 있는 기자재들은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킵시다.
  • 기상청의 해일경보, 시·군·구청 또는 소방서의 대피명령이 있을 때 즉시 대피합시다.
  • 해일이 밀려들 때 대피합시다.
  • 1층보다는 2층, 2층보다는 3층, 경우에 따라서는 지붕이 안전하니 높은 곳으로 이동합시다.
  • 목조 주택은 떠내려 갈 가능성이 있으니 벽돌이나 철근콘크리트 건물로 이동합시다.
  • 해안에 가까울수록 위험하므로 해일이 발생하면 해안에서 멀리 떨어진 급경사가 없고 지형이 높은 안전한 곳으로 이동합시다.
  • 해안에서 멀리 떨어진 곳은 직접적인 파도의 영향이 없으므로 바닥에서 높이가 2~3m만 높아도 비교적 안전합니다.

[특보기준]

특보기준 안내표로 명칭, 주의보, 경보를 안내합니다.
명칭 주의보 경보
폭풍해일 천문조, 폭풍·저기압 등 복합영향으로 해수면이 상승하여 발효 기준값 이상(별도 지정) 좌 동
Q&A
Q폭풍해일 피해방지 행동요령은 ?
A평소 대피장소 및 대피방법을 미리 알아두고, TV나 라디오를 통해 기상정보나 해일경보 등 수시로 확인하여 폭풍해일이 예상될 경우 신속히 높은 곳으로 대피하여야 합니다.
해일 때는
시설물점검 / 각종장비 기능점검 [만화이미지]
  • TV나 라디오를 통한 기상상황이나 해일정보 등을 주의 깊게 들읍시다.
  • 해안 저지대 주민은 비상상황 발생 때를 대비하여 대피장소 및 대피방법을 미리 알아둡시다.
  • 해안에서 진동을 느꼈을 경우나 지진해일 경보를 들으면 즉시 높은 곳으로 대피합시다.
  • 물이나 전기가 끊기는 것에 대비하여 마실 물, 식료품, 손전등, 라디오 등을 준비합시다.
  • 대피에 대비하여 비상 소지품을 챙겨둡시다.
  • 집 주변에 있는 물건을 치우거나 고정해 둡시다.
  • 현관 문턱, 개구멍 등 물이 들어올 수 있는 곳을 막아둡시다.
  • 방이나 거실의 침수에 대비하여 중요한 물건은 높은 곳으로 옮깁시다.
  • 외출을 하지 맙시다.
  • 한 번이라도 해일피해 경험이 있었던 지역 주민들은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간단히 짐을 싸두고 피난대피시설을 확인합시다.
해일 발생 때는
  • 태풍 시에는 해일을 동반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대풍 행동요령에 맞춰 행동합시다.
  • 매우 심한 지면진동을 느끼면 가까운 곳에서 큰 지진이 난 것이므로 해안지역의 주민은 즉시 높은 지대로 대피합시다.
  • 해일발생 우려 시에는 사전대비와 안전조치를 취합시다.
  • 수영, 보트놀이, 낚시, 야영 등을 즉시 멈추고 바닷가나 주택 및 지하실에서 나와서 대피합시다.
  • 가까운 행정기관의 전화번호는 온 가족이 알 수 있는 곳에 두고 이웃 간의 연락방법을 알아둡시다.
  • 공사 중인 현장에서는 작업을 중지하고 떠내려가거나 파손될 우려가 있는 기자재들은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킵시다.
기자재들을 안전한 곳으로 [만화이미지]수위상승에 대비 [만화이미지]
미쳐 대피 못한 때는
  • 1층보다는 2층, 2층보다는 3층, 경우에 따라서는 지붕이 안전하니 높은 곳으로 이동합시다.
  • 목조 주택은 떠내려갈 가능성이 있으니 벽돌이나 철근콘크리트 건물로 이동합시다.
  • 해안에 가까울수록 위험하므로 해일이 발생하면 해안에서 멀리 떨어진 급경사가 없고 지형이 높은 안전한 곳으로 이동합시다.
  • 해안에서 멀리 떨어진 곳은 직접적인 파도의 영향이 없으므로 바닥에서 높이가 2~3m만 높아도 비교적 안전합니다.
폭풍해일
평상시
  • 자택, 근무지 등의 해일 위험도 파악 : 사전에 과거의 재해기록을 파악하고, 자택과 근무지 주변의 위험성을 파악해 둔다. 또 해일에 의해 침수가 발생하는 경우 어떠한 상황이 예상되는지에 대해서도 파악해 둔다.
  • 피난장소, 피난 경로의 파악 : 가족과의 대화를 통해 피난장소와 피난 경로를 정하고, 이를 계획하도록 한다. 만일에 대비하여 피난경로도 실제 도보로 확인해 둔다.
  • 비상용품 준비 : 큰 재해시에 구호활동이 행해지지만 구호물자가 도착 할 때까지 2~3일 이상 소요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비상시를 위한 3일간의 비상용품을 준비해 둔다. 단, 피난시 부피가 큰 물건은 가능한 작게 줄이도록 한다.
  • 자주방재의식 확립 : 대재해가 발생한 경우 도로가 막히거나 다수의 피해가 발생하여 방재기관의 활동이 곤란해지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상황에 대비하여 자신의 지역을 지키기 위한 자주방재의식이 요구된다.
해일 내습이 예보된 경우
  • 일단 정확한 정보의 입수 : 태풍 등의 상황은 시시각각 변화한다. TV, 라디오 등의 기상정보를 주의 깊게 시청하고 최신의 재해정보의 입수를 위해 노력한다. 각종의 주의보와 경보 등 정확한 정보에 따른 신속한 행동이 피해를 최소한으로 하는 지름길이다.
  • 사전의 준비
    • 단수, 정전에 대비하여 식수, 음료, 손전등, 라디오를 준비한다.
    • 베란다의 화분 등 소품들을 치운다.
    • 유리창, 출입문 주변을 정돈하고 안전성 여부를 확인한다.
    • 피난을 위해 비상 휴대품을 준비한다.
    • 집주변의 물건들의 정비하고 고정시킨다.
    • 안테나의 보강, 기와 등이 떨어지지 않도록 고정한다.
    • 주변의 하수도 등에 쓰레기나 오물이 쌓여있지 않은지 점검하고 제거한다.
    • 가옥 침수에 대비하여 발화성, 유독성의 위험한 가재 도구를 이동시 킨다.
    • 외출을 삼가한다.
    • 자택주변의 토지의 상황에도 기를 기울여 신속한 피난을 위해 마음의 준비를 한다.
    • 정전과 도로의 불통 등도 예상되므로 충분히 주의해야 한다.
  • 피난 권유나 방송이 없을 시에도 위험을 느끼게 되면 스스로 피난한다.
피난이 필요한 때
  • 방재기관으로부터 피난권유나 지시가 발령되었을 경우
  • 태풍과 집중호우 등으로 토석류나 산사태, 가옥의 붕괴 등의 위험이 있을 경우
  • 근처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연소 확대가 염려될 경우 등
  • 스스로 판단하여 피난이 필요하다고 느낄 때
자주적 방재활동을 위한 폭풍해일에 관한 상식
  • 태풍의 규모와 경로, 강우와 바람의 상황, 자신과 재해약자의 상황, 피난장소까지의 소요시간 등을 고려하여 스스로 피난하기 위한 시기를 결정한다.
  • 태풍의 우측은 바람이 강하고 해일을 동반할 가능성이 높은 지역임을 인지한다. 또한 태풍의 이동속도가 작아질 경우는 해면에 전달되는 에너지가 강화되는 시기이므로 역시 큰 해일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 일반적으로 해일이 밀려와 무릎(약 50cm)에 닿으면 피난 속도는 1/2정도로 느려짐을 알고 피난거리와 시간을 상정한다.만일 갇혔을 경우
  • 해일의 높이가 약 30cm 이상이 되면 자동차는 움직일 수 없게 된다.만일 갇혔을 경우
  • 풍속 약 20m/sec의 기상조건에서는 어린이는 스스로 움직이기 어렵고 성인 역시 걷는데 어려움이 많으므로 고층의 안전한 건물 내에 머무는 것이 바람직하다.
  • 해안에 산지가 접해 있는 경우 사면붕괴, 토석류 등에 의해 도로가 불통되고 피난로가 차단될 우려가 있다.
출처
행정안전부  mois.go.kr
  • 담당부서 : 119종합상황실
  • 담당자 : 강석현
  • 문의전화 : 042-270-6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