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우리 가족이 안전한 대전! 행복하고 안전한 대전을 만들겠습니다.

Safe자료실Safe Reference Room

  • 강풍 예보 때는
    • 문과 창문을 잘 닫아 움직이지 않도록 하고, 안전을 위해 집 안에 있도록 합니다.
    • 낡은 창호는 강풍으로 휘어지거나 파손될 위험이 있으니 미리 교체하거나 창문을 창틀에 단단하게 고정시켜 틈이 생기지 않도록 보강해야 합니다.
    • 테이프를 붙일 때에는 유리가 창틀에 고정되도록 해 유리가 흔들리지 않도록 합니다.
    • 창틀과 유리 사이의 채움재가 손상되거나 벌어져 있으면 유리창이 깨질 위험이 있으므로 틈이 없도록 보강해 주어야 합니다.
    • 유리창이 깨졌을 때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 유리창에 안전필름을 붙입니다.
    • 해안지역에서는 파도에 휩쓸릴 위험이 있으니 해안도로나 바닷가로 나가지 말아야 합니다.
    • 라디오, TV, 인터넷, 스마트폰 등을 통해 기상정보를 확인하여 신속하게 대처합니다.
    • 옥상이나 집 주위의 빨래, 화분 등 작은 물건은 실내로 옮깁니다.
    • 간판 등과 같이 바람에 날아갈 위험이 있는 물건은 단단히 고정해 둡니다.
    • 바람에 의해 농약병이 깨지지 않도록 안전한 곳에 보관합니다.
    • 비닐하우스는 방풍벽이나 그물 등을 이용하여 단단히 고정합니다.
      강풍예보때는
  • 강풍 몰아칠(주의보/경보) 때는
    • 간판이 떨어지고 가로수가 넘어질 위험이 있으니 외출을 삼가고, 특히 노약자나 어린이는 집 밖으로 나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 대피 시에는 나무나 전신주를 피하고 안전한 건물로 대피합니다.
    • 창문과 같은 유리창 근처는 유리가 깨지면 다칠 위험이 있으므로 피합니다.
    • 공사장은 바람에 날리거나 떨어질 건축자재 등이 많으므로 가까이 가지 않습니다.
    • 유리창이 깨졌을 때는 신발이나 슬리퍼를 신어 다치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 지붕 위나 바깥에서의 작업은 피해야 합니다.
    • 운전 중에는 속도를 줄여 강풍에 의한 사고에 주의해야 합니다.
    • 파도에 휩쓸릴 위험이 있으니 해안도로나 바닷가로 나가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 강풍이 지나간 후 땅바닥에 떨어진 전깃줄에 가까이 가거나 만지지 않아야 합니다.
    • 강풍으로 파손된 전기시설 등 위험 상황을 발견했을 때에는 119나 시·군·구청에 신고합니다.

      [강풍주의보, 경보발령기준]

      강풍주의보, 경보발령기준
      구 분 육 상 산 간
      보통(풍속) 순간풍속 보통(풍속) 순간풍속
      주의보 14m/s이상 20m/s이상 17m/s이상 25m/s이상
      경 보 21m/s이상 26m/s이상 24m/s이상 30m/s이상
  • 강풍이 지나간 후에는
    • 피해를 조사하고 사진을 촬영하여 둡시다.
    • 가스, 수도, 전기 등 작동 여부를 확인 합시다.
    • 시·군·구청 등의 지시에 따르시기 바랍니다.
  • 담당부서 : 대전광역시 시민안전실 재난관리과
  • 담당자 : 이현주
  • 문의전화 : 042-270-59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