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한눈에 만나보는 대전의 선사문화

박물관소개About Museum

대전선사박물관을 찾아주신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대전선사박물관은 시립박물관의 분관으로서 대전의 구석기시대에서 철기시대까지의 고고유물과 유적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선사시대를 테마로 한 전문박물관입니다.

대전은 3개의 큰 하천과 그 주변으로 펼쳐진 비옥한 토양, 그리고 배후의 낮은 구릉지로 인해 일찍부터 사람들이 모여드는 곳이었습니다. 그래서 대전에는 1991년 발견된 둔산 선사 유적 이래 구석기시대부터 철기시대까지의 많은 유적과 유물이 발굴 또는 발견되었고, 이 가운데 1997년 발굴된 노은동 유적지(기념물 제38호)는 대전의 구석기시대부터 삼국시대까지 전반적인 문화상을 보여주는 중요한 유적으로 대전선사박물관이 만들어지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대전선사박물관은 노은동 유적지에서 출토된 유물과 유적 자료를 전시한 ‘노은선사문화관’을 중심으로 대전의 구석기시대부터 철기시대까지의 각 시대별 전시실로 상설전시가 구성되어 있으며, 기획전시실에서는 매년 다양한 주제로 상설전시를 보완하는 전시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야외에는 이전 복원한 발굴유적과 발굴체험장이 있어 다채로운 체험과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행정과 과학, 그리고 관광도시로 유명한 살기 좋은 대전은 선사시대부터 조상들이 삶의 터전을 삼아온 역사와 문화의 도시이기도 합니다. 우리 선사박물관은 과거의 경험과 지혜 그리고 현재의 꿈과 열정을 모아, 밝고 희망찬 미래로 도약하는 대전 선사문화의 결집체입니다.

우리 박물관은 소중한 유산들을 잘 보존하여 후손들에게 물려줌은 물론, 대전의 선사시대 문화를 주제로 하는 특화된 전문박물관이자 지역의 중심 문화공간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대전시립박물관장 류용환 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