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대전의 역사와 문화를 사랑합니다.

자료마당Data's room

게시물 내용 확인
유적명 황자후(黃自厚)
생몰년대 1363(공민왕12)∼1440(세종22)
출생지
출처
조회 4419 작성일 2004-12-22
첨부
상세정보 조선초기의 문신(文臣). 자(字)는 선양(善養), 또 노직(魯直) 본관은 회덕(懷德), 회천군(懷川君), 황윤보(黃允寶)는 회덕황씨의 시조인데 공(公)의 증조(曾祖)요, 공(公)은 수안군사(遂安郡事) 수(粹)의 아들이다. 공(公)은 1363년(공민왕12년) 계묘생(癸卯生)으로 증정부인(贈貞夫人) 남양홍씨(南陽洪氏)(洪復圭女)의 몸에서 태어났다. 태종때 음서로 벼슬길에 나가 인녕부사윤(仁寧府司尹), 성주(星州), 공주(公州), 이목(二牧), 호조참의(戶曹參議), 충청도도관찰사(忠淸道都觀察使) 이조판서(吏曹判書), 지중추부사(知中樞府使 ) 등을 역임하였다. 그 중에 1412년(태종12년) 임진(壬辰)에는 형조좌참의가 되어 호패법(戶牌法)을 제정하여 전국에 시행하게 하니 즉 오늘의 주민등록증과 같은 것이었다. 1414년에는 호조참의·경기도관찰사·개성유후 사부유후를 역임하였다. 이듬해 충청도 관찰사를 거쳐 공안부윤(恭安府尹)이 되어 동전의 사용을 건의하였다. 1416년(태종16년)에는 가짜 약재 구입사건이 있었는데 당시 전의감제조로서 여기에 연루되어 귀양갔다가 두 달만에 풀려났다. 1421년(세종3년) 신축(辛丑)에는 좌군총제(左軍摠制)가 되어 정조사(正朝使)의 부사(副使)로 명(明)나라에 가게 됐는데 세종대왕이 공(公)을 불러 말하기를 경(卿)이 앞서도 명(明)나라에 다녀왔는데 지금 또 경(卿)을 보내는 것은 경(卿)은 약리학(藥理學)에 정통(精通)한 까닭이다. 명나라에 가서는 본국(本國)에서 생산하지 못한 약(藥)을 널리 구하여 오게 하라 라고 하였다. 하니 대개 공(公)이 본시 의학에 정통하고 오래동안 전의관(典醫官)을 겸임하였던 까닭이었다. 그리하여 공(公)은 명나라에 가서 우리나라에서 생산되지 않는 약이며 약종자를 가져와서 재배케하였다 한다. 1422년(세종4년)에는 충청도 관찰사가 되어 환상미(還上米)를 함부로 준 죄로 귀양갔다가 이듬해에 풀려나 나주목사(羅州牧使)에 임명되었다. 그 뒤 몇해동안은 벼슬이 없었던 것 같다. 1431년(세종13년) 신해(辛亥)에는 한성부윤(漢城府尹)을 거쳐 중추원 부사가 되고 1436년에는 동지중추원사, 이듬해 중추원사로 승진하였다. 이 무렵 침구(鍼灸)의 전문직을 둘 것을 건의하였다. 1438년 노령(老齡)으로 은퇴하였다. 의약(醫藥)에 정통(精通)하여 항상 전의감(典醫監)의 제조(提調)를 맡았다. 공(公)의 아들 유(裕)는 이는 태종(太宗)의 11째 따님 숙안옹주(淑安翁主)와 결혼하여 부마(駙馬)로서 회천위(懷川尉)가 되었다. 이러한 까닭에 공(公)은 전의감(典醫監) 제조(提調)를 더 오래 하였던 것이 아닌가싶다. 1440년(세종22년) 경신(庚申)에 졸(卒)하니 향년(享年)이 73세였다. 시호는 혜의(惠懿)이다. 《자료 : 世宗實錄, 大德郡誌, 大田市史,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墓誌》 《崔槿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