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주요메뉴 바로가기
왼쪽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대전의 역사와 문화를 사랑합니다.

자료마당Data's room

6세기 중엽경 대전지방에는 신라 진흥왕의 북진정책에 의한 신라세력 진출이 주목된다.

이를 입증하는 가장 좋은 고고자료는 주산동고분군이다. 출토레는 6세기 중엽의 굽이 간략화된 굽다리접시와 긴목금단지를 기본으로
하는데, 주산동 고분 외에도 월평동 유적과 계족산성에서 다수 출토되었다.

계족산성 집수지

계족산성 집수지 이미지
월평동유적 출토

백제·신라 굽다리접시류

월평동유적 출토 이미지
계족산성 출토

와당

계족산성 출토 와당 이미지
계족산성 출토

우술명문와편

월평동산성성벽 이미지

신라의 전성기- 6세기중엽

신라의 전성기- 6세기중엽

진흥왕의 북진정책과 영토확장

신라세력은 5세기말 삼년산성[현 충북 보은(三年山城)]까지 진출했는데, 웅진 · 사비도성
진격로 확보와 상주-영동-옥천루트로서 신라 북진세력의 금강도하의 전략적 요충지인 대전 동부지역의 점령은 신라에게 아마도 절실했던 것 같다.

이것은 주산동고분군의 위치가 바로 대전 동부지역 계족산 줄기의 동사면, 질티고개라는
동서관통로에 인접해있고, 여기에 계족산 줄기가 세천고개로 이어지면서 능선 봉우리마다
점점이 축조된 산성의 존재로 보면 백제측은 대전 동부지역의 사수가 불가피했던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백제 성왕이 전사한 관산성이 계족산 능선줄기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었다는 점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최근 월평동유적에서 2차석축성벽을 파괴하면서 신라의 돌방무덤[石室墳] 2기가 검출되었을 뿐만 아니라, 아울러 6세기후반 이후의 통일양식 신라토기가 수습되었던 점은 주목된다. 월평동유적의 폐기연대를 7세기초라고 보면 신라세력의 대전분지 한가운데로의 진출도 그 무렵이 되지 않았을까 한다.

그런 맥락에서 계족산성 출토 신라 통일양식 토기류를 이해하면, 일단 계족산 줄기에 진주했던 신라군의 대전분지로의 진입은 거리상 시간문제였던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