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대전광역시 대전광역시

검색하기

이전 슬라이드 보기

다음 슬라이드 보기

  • 제목 용산동 장기 미개발지 관광휴양시설 입점 검토 착수
  • 담당부서 과학특구과
  • 작성일 2017-03-17
  • 공공누리

대전시가 유성구 용산동 대덕테크노밸리(아래 지도 참조)에 아울렛, 호텔, 테마공원 등이 복합된 관광휴양시설이 입점 가능한지 검토절차에 착수했습니다.

유성구 용산동 관광휴양시설 입점 예정지
[유성구 용산동 관광휴양시설 입점 예정지(붉은 원)]


이곳은 과거 ㈜현대백화점이 아웃렛 건립을 추진했던 곳인데요.

하지만 시민의 여가휴양을 목적으로 하는 관광휴양시설만 들어설 수 있다는 연구개발특구법에 따라 2015년 ㈜현대백화점 측의 사업계획이 반려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현대백화점은 이곳에 아울렛 외에도 호텔 및 컨벤션센터, 테마공원 등이 포함된 개발계획을 마련, 최근 대전시에 사업 제안서를 제출했습니다.


현대백화점이 제출한 용산동 관광휴양시설 조감도
[㈜현대백화점이 제출한 용산동 관광휴양시설 조감도]


㈜현대백화점이 제출한 계획서에 따르면 면적 9만 9,690㎡ 부지에 아울렛과 별동으로 호텔 및 컨벤션센터를 건립하고, 영화관과 5개 테마공원 등 엔터테인먼트시설도 추가됐는데요.

아울렛은 프리미엄브랜드 위주로 구성해 기성 상권과 중복을 최소화 한다는 계획도 담겨 있습니다.

또 ㈜현대백화점 측은 지역상생발전, 지역경제 활성화 관련 계획도 별도로 제출했는데요.

여기에서 ㈜현대백화점은 원도심 활성화, 청년 취창업 지원, 지역상권과의 상생 등 지역상생협력기금 60억 원을 출연한다는 의사를 밝혔고요.

아울러 지역민 1,800명 채용, 총 공사비의 30% 이상 대전업체와 공동도급, 로컬푸드판매장 설치, 청년디자이너 오픈마켓 설치 등도 담겼습니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연구개발특구법에 따른 관광휴양시설용지의 지정목적 및 개발방향에 부합되는지 세밀한 검토에 들어갔는데요.

기성 상권과 중복될 경우 소상공인 피해 여부, 장기 미개발지 활용 가능성 등을 면밀히 따져볼 방침입니다.

한편, 용산동 관광유향시설 입점이 추진되려면 관계기관 협의 및 주민공람, 사업자의 주민설명회, 도시계획 건축공동위원회 심의 및 고시, 건축인허가 및 대규모점포 개설등록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합니다.